【韓國文學廣場】
영반월 — 황진이
詠半月 — 黃真伊
(수단곤산옥) 누가 곤륜산(崑崙山)의 옥을 잘라 내어
誰斷崑山玉,
(재성직녀소) 직녀의 빗을 만들었나.
裁成織女梳。
(견우이별후) 견우와 이별한 직녀가
牽牛離別後,
(수척벽공허) 시름 겨워 창공에 던져 버렸네.
愁擲碧空虛。 ​

LINE it!
分享至google+
╰( ◕ ᗜ ◕ )╯ 快點加入POP微博粉絲團!
回頁頂