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國文學廣場:奉別蘇判書世讓 — 黃真伊】
봉별 소판서 세양 — 황진이
奉別蘇判書世讓 — 黃真伊
(월하오동진) : 달빛 아래 오동잎 모두 지고
月下梧桐盡,
(설중야국황) : 서리 맞은 들국화는 노랗게 피었구나.
霜中野菊黃。
(누고천일척) : 누각은 높아 하늘에 닿고
樓高天一尺,
(인취주천상) : 오가는 술잔은 취하여도 끝이 없네.
人醉酒千觴。
(유수화금랭) : 흐르는 물은 거문고와 같이 차고
流水和琴冷,
(매화입적향) : 매화는 피리에 서려 향기로워라
梅花入笛香。
내일 아침 님 보내고 나면
明朝相別後,
사무치는 정 물결처럼 끝이 없으리.
情與碧波長。

LINE it!
分享至google+
╰( ◕ ᗜ ◕ )╯ 快點加入POP微博粉絲團!
回頁頂