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國文學廣場#:雪路10 — 李清俊

나는 어느새 그 콧속을 후비는 못된 버릇이 되살아날 만큼 긴장을 하고 있었다. 생각지도 않았던 곳에서 갑자기 묵은 빚 문서가 튀어나올 것 같은 조마조마한 기분이었다.我不由得一陣緊張,彷彿小時候挖鼻孔的毛病都要復活了。好像在意想不到的地方,突然要冒出一紙債務似的焦躁不安起來。>>>http://t.cn/RtZF4vB

LINE it!
分享至google+
╰( ◕ ᗜ ◕ )╯ 快點加入POP微博粉絲團!
回頁頂