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國文學# #韓國詩歌# ——《金達萊花》

진달래꽃 - 김소월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말없이 고이 보내 드리오리다.
영변(寧邊)에 약산(葯山)
진달래꽃
아름따다 가실 길에 뿌리오리다.
가시는 걸음걸음
놓인 그 꽃을
사뿐히 즈려 밟고 가시옵소서.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죽어도 아니 눈물 흘리오리다.

金達萊花 ——金素月
如果君已如此厭我
想離我而去,
我會靜靜地讓君離去,默默目送你離開。
在寧邊的葯山
我會采一大把金達萊花
鋪在君離開的路上。
離開的腳步
請君輕輕地踩
腳下的那朵朵金達萊花。
如果君已如此厭我
欲棄我而去之時,
就算死去,我也不會流淚。

LINE it!
分享至google+
╰( ◕ ᗜ ◕ )╯ 快點加入POP微博粉絲團!
回頁頂