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語[超話]##TOPIK[超話]#
우리 맞잡은 손에 땀을 나게 만들던 여름도 밤손님처럼 다가오는 가을에는 어쩔 수 없나보다.
令我們牽著的手出汗的炎熱夏天,無可奈何地被夜客一樣的秋天取代。
가을은 사랑하는 이의 얼굴이 더욱 생각나게 하는 힘이 있나보다.
秋天可能具有更容易使人想起愛的人的面容的力量。
불과 몇 시간 전에 보았던 너의 얼굴이 또 아른거리니.
不過數小時前才見過的你的臉龐,又再次閃現。
괜시리 방에 혼자 있으면 서랍을 뒤적거리기도 수첩을 꺼내보기도 이처럼 가을은 혼자 지내기엔 너무 아쉬움이 남는 계절인가 보다.
無故將自己留在房中,翻找抽屜,找出手冊,獨自一人度過秋天,實屬可惜。
조금은 쓸쓸한 새벽에 너와 한적한 공원 벤치에 앉아 이슬 냄새나는 가을바람을 느끼고 싶다.
我嚮往在一個冷清的黎明,我們坐在寂靜的公園長椅上,一同感受瀰漫著露水清香的秋風。

LINE it!
分享至google+
╰( ◕ ᗜ ◕ )╯ 快點加入微博粉絲團!
回頁頂